회원가입 l ID/PW찾기
자유게시판
묻고 답하기
팁과 노하우
천상건의함
캐릭터 평가/조언
아이템 장터
眞풍운록
무림비사
독보강호
잠룡지몽
시즌서버
테스트서버
구서버게시판
스크린샷
친구를찾습니다
천태만상
방파원모집/신청
아이템 시세터
운영자에게
방파문장

 

  View 작성글
이름 (호칭)  
  
시니 
Homepage  
   http://gunlim.cyworld.com
첨부파일 1  
   chiwoo4.jpg (70.9 KB)   Download : 22
제목  
   < 천하를 군림했던 영웅 : 치우천왕 >

  치우천왕!!

서기전 2707년(갑인년) 우리 민족 불세출의 대영웅
자오지 한웅이 배달나라 14대 단군 전통을 이으며 천하를 웅비할 뜻을 품었던  
그가 바로 치우천왕인 것이다
전쟁의 신, 용병술의 천재.... 그거 바로 우리 민족의 영웅 치우천왕 이었다.

치우천왕은 전쥬신 민족을 철로써 활, 창, 갑옷, 투구의 신무기로 무장시키고
갈석산(갈로산)으로 집결시켜 탁록으로 진격해 함락을 시켰다.
이로 인해 아홉 제후들은 쥬신에 복속하게 되지만
유망은 또 다시 전쟁준비와 함께 소호장군을 출전시키게 된다.
당시 소호장군의 군대는 치우천황의 군대의 2배였다.
그러나 치우천왕은 태산(염초, 폭약)으로 적을 유인해 그들을 몰살시켰고
후에 한인(漢人)역사가들은 치우천왕이 천둥과 안개를 일으킬 뿐만 아니라
산과 물도 바꾼다고 역사책에 기록을 남겻다고 한다.

당시 화족중에 공손씨 헌원이 등장해 군병을 모으기 시작했다.
천왕군의 10배가 넘는 군병을 모으기 시작했고 이들 군병이 화산족+화족이었다.
(화산족+화족=중화족,화하족)
이들과 치우천왕은 73여 회의 전쟁을 했다.
그러나 치우천왕의 놀라운 용병술과 뛰어난 용맹에 번번이 항복하게 되었다.
치후천왕은 헌원을 쥬신의 수석 제후국왕인 황제(쥬신의 수석 제후국 뜻함)로 임명.
살아남을 수 있는 영지를 주었다.
10년간의 전쟁은 끝났으나 화족, 하족은 동이족에 대해 반감을 가지게 되었다.
또 헌원이 황제로 임명됨으로써 중국의 영토가
중국인들의 손으로 되돌아가는 계기가 되었다.

당시 중국인들은 천왕의 머리엔 뿔이 나 있다고 믿었다.
왜냐하면 치우천왕은 뿔이 둘 달린 투구를 쓰고 전장에 나갔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지금도 최고위층 사람을 우두머리라 하고 있다.
우두란 소머리를 말하는 것이다.

-관련기록-
[치우천왕과 황제헌원]
치우천왕은 배달국의 14대 자오지 환웅을 일컫는 말이며,
황제헌원(BC2692~2562년경)은 삼황오제 중 한 사람이다.
특히 중국에서는 자신들의 뿌리와 관련하여 삼황 중에서도
황제헌원에 가장 큰 비중을 두고 있어서
중국 정사의 첫 번째 책인 사기에서도 첫머리를 황제헌원으로부터 시작하고 있으며,
그 후의 제왕들도 대부분 그 뿌리를 황제헌원과 연결시키고 있을 정도이다.
이러한 황제헌원에 대해 태백일사는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소전의 다른 지파를 공손이라 하는데,
짐승을 잘 기르지 못해 헌구로 유배시켰다. 헌원의 무리는 모두 그의 후손이다.”


사기에도 이와 유사한 기록이 나온다.

“황제는 소전의 자손이고 성은 공손이며, 이름은 헌원이다.”

앞에서 살펴본 것처럼 소전은 배달국에서 갈라져나간 사람으로서,
바로 염제신농의 아버지이다.
그러한 소전에서 다시 갈라져나간 후손 중의 한 사람이 공손이며,
그 공손씨의 후손이 바로 황제헌원이라는 내용이다.
이러한 황제헌원과 배달국의 14대 환웅인 치우 천왕 사이에 수차례에 걸친
전쟁이 있었던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런데 사기를 비롯한 중국의 문헌에는 황제헌원이 치우를 죽이고
전쟁에서 승리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는데,
그 진실을 알기 위해서는 헌원에 앞서 치우 천왕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먼저 삼성기 상편의 기록을 보자.

“신시 말기에 치우 천왕이 청구를 개척하여 넓혔다.”

또 삼성기 하편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몇 대를 지나 자오지 환웅에 이르렀다.
신과 같은 용맹이 뛰어났으니 구리로 된 머리와 쇠로 된 이마를 하고
히 큰 안개를 일으키며 세상을 다스렸다.
광석을 캐고 철을 주조하여 병기를 만드니 천하가 크게 놀라 두려워하였다.
세상에서는 치우 천왕이라 불렀으니,
치우란 세속의 말로 우뢰와 비를 크게 만들어 산과 강을 바꾼다는 뜻이다.”


14대 치우 천왕은 철을 캐내어 처음으로 갑옷과
여러 가지 무기를 만들었으며, 투구와 갑옷을 처음 본 중국인들은 두려워하며
‘머리는 구리로 되었으며 이마는 쇠로 되었다.’
하여 여러 문헌에서 ‘동두철액銅頭鐵額’을 한 무시무시한 괴물로
묘사하고 있는 것이다.
쇠를 캐내어 강력한 병장기를 만든 것이 배달국에서 비롯되었음은
쇠 철鐵자의 옛 글자를 보아도 알 수 있다.
‘鐵’의 원래 글자는 ‘金夷’(金변에)로서(金+夷→金夷→鐵),
처음 쇠를 다룬 것이 동이족임을 나태내고 있기 때문이다.

당시의 정황이 이러한데도 중국의 여러 문헌에서 치우와의 전쟁에서
헌원이 승리한 것으로 말하고 있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며,
고의적인 왜곡이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주장의 진원지 격인 사기를 조금만 자세히 들여다보아도
당시 치우의 군대에게 쫓겨다니던 헌원의 형편을 짐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무리를 이끌고 이리저리 옮겨다니면서 일정한 거처가 없었으며,
늘 병사로 하여금 병영을 호위하게 하였다.”


여러 차례의 싸움에서 번번이 패한 헌원이 일정한 거처 없이 떠돌아다녔으며,
또 언제 추격해 올지 모르는 치우의 군사들 때문에 막사 밖에는
늘 보초를 세워 두어야만 안심할 수 있었던 상황을 말해주고 있는 대목이다.
그 후로 치우 천왕은 중원대륙에서 ‘전쟁의 신’으로 받들어질 만큼 사후에까지
그 위세를 떨쳤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치우와 헌원의 싸움도 결국 같은 동이족 간의 전쟁이었다.

[치우 천왕과 청구국]
치우 천왕이 중원을 개척하여 넓힌 뒤에 그 땅을 청구국이라 이름하였는데,
그 중심은 지금의 산동성 지역이었다.
서량지 교수도 중국사전사화에서 동이족의 중심지가 산동성이라고 하였다.
이와 같이 동이족은 산동성을 중심으로 하여
요녕성, 하북성, 산서성, 섬서성, 강소성, 안휘성, 절강성, 호북성 등에 이르기까지
광대한 대륙의 핵심적인 지역을 거의 차지하고 있었다.
결국 중원 대륙의 거의 전부를 여러 갈래의 동이족들이 점령하고 있었고,
다만 중국인들이 자기중심적인 시각에서 시대에 따라 이들을 다르게 호칭했을 뿐이다.
이와 관련하여 중국의 학자 왕동령이 저술한 중국민족사의 기록을 보자.

“4천년 전 현재의 호북성, 호남성, 강서성 등지를
이미 묘족이 점령하고 있었으며, 중국의 한족이 들어오면서
차츰 이들과 접촉하게 되었다. 이 민족의 나라 이름은 구려이며, 군주는 치우이다.”


묘족은 오늘날 양자강을 중심으로 한
호북, 호남성 등지에 분포되어 있는 소수민족이며,
위의 기록에 따르면 이들도 고대에는 동이족의 한 지류였음을 알 수 있다.
구려는 구려, 구이를 말하는 것으로, 이 구이의 군주가 치우라는 사실을 말하고 있다.
실제로 사기 정의에서는 “구려의 군주는 치우라 했다.” 하였고,
사기 집해에서는 “치우는 옛 천자이다.” 라고 하여
치우천왕이 동이족의 제왕이었음을 밝히고 있다.
또한 한서 지리지에는 “치우 천왕의 능이 산동성 동평군 수장현에 있다.”고 했으며,
사기 집해에는 “치우의 무덤은 동평군 수장현 함향성 안에 있다.
그 높이는 7장으로 백성들이 늘 10월에 제를 올린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
치우 천왕의 능이 산동성에 있다는 것은
청구국의 활동 중심지가 산동성이었음을 의미한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치우 천왕은 고대 중원에서 군신, 병주로 추앙되었는데,
특히 치우의 능에서 붉은 연기 같은 것이 깃발처럼 날리면
반드시 전쟁이 일어날 조짐으로 믿었다.
또 깃발 모양을 한 혜성을 고대로부터 치우기성이라 하여
역시 그 혜성이 출현하는 곳에는 반드시 전쟁이 일어난다고 믿었다.


증산도 도전에는 치우천황의 역사를 이렇게 적고있다.
황제(黃帝)가 난(亂)을 지으므로
치우(蚩尤)가 큰 안개를 지어 이를 평정하였나니,
난을 지은 사람이 있어야 다스리는 사람이 있느니라. (道典 2:38:1∼2)


탁록의 대결전 중에 치우천황의 장수 치우비(蚩尤飛)가
헌원군에게 성급히 공격을 시도하다 몰살당한 사실이 있다.
이것을 두고 훗날 고조선과의 대전쟁에서 크게 패한 한무제와
그의 사관 사마천은 『사기』에서 “금살치우(擒殺蚩尤)”,
즉 ‘헌원이 치우천황을 사로잡아 살해했다’고 사실을 완전히 거꾸로 뒤집어 놓았다.
 
또 당시의 상황을 “치우작란”(蚩尤作亂),
즉 치우가 헌원에게 복종하지 않고 난을 일으켰다고 기록하고 있다.
제후의 위치에 있었던 헌원이 천자가 되겠다는
야망을 품고 군사를 일으켜 천자인 치우천황에게 도전해온 것이니,
“황제작란”(黃帝作亂)이라 함이 역사의 진실인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헌원은 황제로 격상되어 지존의 존재,
하늘과 같은 존재로 떠받들어 놓고,
치우는 수신인어(獸身人語, 짐승 몸에 사람 말을 함)로 묘사되어
짐승 같은 존재, 요술부리는 아주 하찮은 존재로 격하시켜 놓았다.
근원적인 역사왜곡의 첫 페이지가 이렇게 시작된 것이다.

백룡 회원전용 무료게임 - 신선놀음 오픈!!

    
淸綠_白仙香
오아~ 다 읽진 못했지만, 좋은 글기 네요^^
시니 님 수고 하셨어요^^
2006/04/08  
한민족!!!
치우천왕 열라 므찌네요. 역시! 2006/04/08
천 룡
ㅎㅎ 2006/04/08  
어딜봐요ㅋ
좋은글귀감사요 ^^ 2006/04/08  
은설예
시니형님 좋은글 고마워여~ 2006/04/09  
치우천왕
영웅중에 영웅이죠 ㅎㅎ 2006/04/10
쿠우
이개 붉은악마 케릭터가 치우천왕 2006/07/15

 






82
 친구.... [4]

혈검도성
06.0512 2069
81
 야시시하고 멋있는 천상비 그림 [10]

곤륜호법
06.0509 3418
80
 이제는 자동사냥을 근절하자!!! [12]

돌굴러간다
06.0508 2825
79
 이번 업데이트는 아주 중요하고 잘한 패치였다. [19]

풍운도서
06.0507 2993
78
 이번패치 서민들은 장비를 강화할 기회다! [6]

이나시엔
06.0506 2489
77
 사람처럼 생긴 세계최초 인조로봇 [6]

마지막사랑☆
06.0504 2240
76
 `현대판 노예` 다룬 김형민PD "현장 참담했다" [7]

곤륜호법
06.0503 2157
75
 [업데이트 소식] 5월 2일

천룡마검
06.0502 2975
74
 첫눈에 반한다는것은..

혈검도성
06.0501 1912
73
 슬램덩크.... [1]

혈검도성
06.0501 1811
72
 "2035년 소행성 지구를 휩쓴다" [5]

곤륜호법
06.0428 2049
71
 독도는 우리땅~!! [2]

노가다
06.0425 1570
70
 테섭 업뎃 +12셋의 비밀 [10]

테섭
06.0424 3495
69
 우리 모두 웃으면서 살아요 ^^ [6]

달빛사랑
06.0423 1663
68
 [필독] 버려지는 아이가 늘고 있습니다. [3]

마지막사랑☆
06.0422 1577
67
 블라즈 테페즈(바토리에 이은 살인마) [2]

[룡]
06.0422 1971
66
 [이벤트] 천상비 결혼식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7]

천룡마검
06.0421 1738
65
 정당방의 시스템 이렇게 바뀌면 어떨까? [11]

낯선이
06.0419 2810
64
 케릭 이젠 쉽게 명올리자.. [29]

양념맛금붕어
06.0411 4344
63
 영자님들과 개발팀께 [9]

천상비유저~~
06.0411 2111
62
 즐길수있는 PVP!! 주말마다 화끈한 대규모 전쟁!!! [14]

건의
06.0410 2660
61
 사람 피부로 만든책 [5]

마지막사랑☆
06.0410 1970

 < 천하를 군림했던 영웅 : 치우천왕 > [7]

시니
06.0408 2617
59
 5살짜리 엄마.. [2]

마지막사랑☆
06.0407 2247
58
 피곤한데... [7]

천태만상
06.0406 1978
57
 인터넷 얼짱의 실체 [20]

마지막사랑☆
06.0405 3109
56
 남녀혼탕이 존재한다?? [10]

마지막사랑☆
06.0404 3087
55
 [이벤트] 천상비 벚꽃 이벤트 [8]

풍운도서
06.0403 2171
54
 세계 최고의 살인마 ! 바토리아 여백작 [8]

마지막사랑☆
06.0402 2939
53
 [이벤트] 만년한 철 10개 [7]

천룡마검
06.0331 2690
[1][2][3][4][5][6] 7 [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c) 1003korea.com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webmas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