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l ID/PW찾기
자유게시판
묻고 답하기
팁과 노하우
천상건의함
캐릭터 평가/조언
아이템 장터
眞풍운록
무림비사
독보강호
잠룡지몽
시즌서버
테스트서버
구서버게시판
스크린샷
친구를찾습니다
천태만상
방파원모집/신청
아이템 시세터
운영자에게
방파문장

 

  View 작성글
이름 (호칭)  
  
혈검도성 
첨부파일 1  
   슬램덩크.JPG (25.3 KB)   Download : 23
제목  
   슬램덩크....

일본의 카나가와현의 현립고교 농구부를 배경으로 한만큼
그도시의 한 폐교에서 1억권 돌파 감사이벤트가 벌어졌는데
그곳의 칠판에 원작자인 이노우에 다케히코씨가 분필로
단편만화를 그렸고 그내용이 본편의 후일담으로 채워졌답니다.

(잡담을 하나 더한다면 타부세역시 이지역 출신입니다.)

(대략 뭐 이런 형식입니다.)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면



*'슬램덩크' 본편의 후일담이 총 23개의 교실에 걸쳐 그려졌다.

*1번째 교실 : 백호가 소연에게
"리허빌리(rehabilitation - 회복, 재활)계의 리허빌리왕이 되겠다"
라는 편지를 보내고, 그 편지를 소연과 친구들이 읽는다.

*2번째 교실 : 북산 1학년 3인 트리오 (<-벤치 트리오) 가
아침 5시부터 런닝을 하고 있다.
채치수가 빠진 공백을 레귤러 멤버가 되어 메꾸려고
열심히 하고 있는 듯.
5:30에 학교 체육관에 도착했지만,
이미 누군가가 연습을 하고 있는 중.

*3번째 : 겨울 선발전에 대비해 정대만이 연습하고 있다.
성적이 안되는 관계로 선발전에서 분발해,
대학지명을 노리는 중.
쓸데없이 시간을 보낸 것을 후회한다.

*4번째 : 한나와 안선생님이 아침조깅을 하던 중에 서로 만난다.
"다이어트를 위해서" 라고 서로 말하고 헤어짐.

*5번째 : 서태웅은 아침운동. 운동 후,
이어폰을 귀에 꽂고 자전거를 탄다.
이어폰으로 듣고 있는 것은 영어회화 테이프.

*6, 7번째 : 수업 중에 지명받지만 대답을 하지 못하는 채치수.
농구가 하고 싶어서 안절부절하고 있다.
권준호가 농구부에 들러보는게 어떻냐고 하자 -

"은퇴한 몸으로 그런 어중간한 짓을 할까보냐!! 이제부터 수험이다!!"

라고 말하며 거절.

권준호는 농구부에 잠깐 들리고, 채치수는 그걸 쳐다본다.

*8번쨰 : 수업을 땡땡이 친 송태섭.
옥상에서 리더쉽에 관한 책을 보고 있는 중,
"상사가 악마(원문은 鬼=오니)가 되면 부하가 잘 따른다"
라는 구절을 보고
"악마 캡틴으로 가볼까!"

*9번째 : 선발전에 나가기 위해서 뭔가를 바꾸어야한다고 생각한
상양멤버들.
성현준는 안경을 멋진 걸로 바꾸고,
장권혁는 중머리, 임택중와 오창석은 눈썹을 얇게 한다.
수염을 기른 김수겸에게 불린 신지섭는
"이런건 김수겸씨가 아냐~" 라며 어디론가 달려간다.

타도해남, 타도북산의 의지를 불태우는 상양.

10, 11 번째 : 농구부에 들린 변덕규는 후배들을 걱정한다.
하지만, 후배들은 요리수업을 제대로 받지 않는 변덕규를 걱정한다.

윤대협이 없어져 박경태를 포함한 몇명이 찾으러 가지만,
윤대협는 바다에서 낚시 중.
이 소리를 들은 변덕규
"바보자식!! 그렇게 물고기가 좋으면 나랑 바꿔!!!!" 라고 외친다.


12번째 : 능남의 주장을 바꿀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돌고,
이에 동요한 안영수와 황태산이 차기 주장 자리를 놓고 겨루고 있다. 이걸 잘 정리하는 백정태.
백정태도 차기 주장 자리를 노리고 있는 듯.

13번째 : 야요이와 나카무라(경태의 누나와 조수일듯)
해남의 '강함' 의 비결을 취재하고 있다.

이정환이 바다에서 서핑 보드를 타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정환의 "검은 피부" 에 대한 의문을 푼 두사람.

14번째 : 야요이와 나카무라가 다음에 본 것은
개와 산보하고 있는 전호장.
전호장은 개와 경주.
처음에는 호각으로 달리지만
결국 개에게 질질 끌려가는 신세가 된다.
그대로 두사람하고는 만나지 못하는 전호장.

15번째 : 이 후 두명은 조깅을 하고 있는 신준섭과 만나고
가볍게 인사를 나눈다.

"저 아이가 해남의 강함을 상징하고 있는건지도 몰라"
라고 말하는 야요이.

16번째 : 능남감독과 해남 감독이
전국체전 대표팀 멤버에 대해 이야기.
지금까진 해남 단독 팀이었지만,
이번에 한해서 혼성팀으로 구성하고 싶은 듯.
두 사람 다 각자의 멤버들을 구상하다,

능남감독 왈 "그런데 누가 감독을 맡지?"

각자를 째려보는 두 사람.


17번째 : 산왕공고. 이명헌이 생각에 잠겨있다.
이런 이명헌에게 정성구가

"북산 전은 이미 끝난 일이다. 지금와서 생각해도 별 수 없다"
라고 말을 걸지만,

이명헌은 대답대신 접미어(?)를 생각한다.


18번째 : 신현철-현필 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겨울 선발전에 지지않기 위해 동생을 철저하게 단련시키기로 한다.


19번째 : 정우성이 비행기에 타고 영어회화를 공부하고 있다.

"would you like some wine?" 라는 물음에
"예스" 라고 대답, 정신없이 취한다.

하늘을 보면서 (하늘에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모습이)
"고마워요" 라고 말하는 정우성.


20번째 : 백호군단 4명이 백호에 대해 이야기한 후,

"너희들도 자신 안에 있는 무언가를 찾았으면 좋겠다."

"너도"


21번째 ; 소연이가 백호에게 편지,

송태섭이 부원들을 엄격하게 다루고 있다는 것,
채치수의 성적이 떨어진 것,
백호를 응원하는 것등이 쓰여있다.


22번째 : 재활훈련소에서 할머니와 백호의 대화.

"첫 일본인 NBA선수가 탄생했다.
대부분의 인간이 무리라고 생각했지만,
그런걸 말하는 녀석들은 도전(챌린지)하지 않는 녀석이야.
자, 백호군도 새로운 재활 단계에 도전!(챌린지)"

"흥. 잘봐둬, 다음에 가는건 나니까." "갈 수 있어?"

"난 천재니까"





한때 나에게 농구를 미치게 만든 슬램덩크.....

나의 소망중 하나가...언능 그이후 이야기를 다룬 슬램덩크가

나오길 바란다.....나혼자가 그렇게 생각하는가.....


백룡 회원전용 무료게임 - 신선놀음 오픈!!

    
영혼의귀천☆
오 ㅇㅅㅇ 저희 집에 31권까지 다 있었죠 .. 넘 재밌어서 계속 보고 또 보고 했는데.. 몇년전인가 슬램덩크 2 가 나온다는 소문이 돌아서 엄청 기대했는데 안나오고 ㅠ 그래도 후일담 읽어보니까 재밌고 좋네요>ㅅ< 내용이 다시 새록새록 생각이.. ㅎㅎ 2006/05/03  

 






82
 친구.... [4]

혈검도성
06.0512 2069
81
 야시시하고 멋있는 천상비 그림 [10]

곤륜호법
06.0509 3418
80
 이제는 자동사냥을 근절하자!!! [12]

돌굴러간다
06.0508 2825
79
 이번 업데이트는 아주 중요하고 잘한 패치였다. [19]

풍운도서
06.0507 2995
78
 이번패치 서민들은 장비를 강화할 기회다! [6]

이나시엔
06.0506 2489
77
 사람처럼 생긴 세계최초 인조로봇 [6]

마지막사랑☆
06.0504 2240
76
 `현대판 노예` 다룬 김형민PD "현장 참담했다" [7]

곤륜호법
06.0503 2158
75
 [업데이트 소식] 5월 2일

천룡마검
06.0502 2975
74
 첫눈에 반한다는것은..

혈검도성
06.0501 1912

 슬램덩크.... [1]

혈검도성
06.0501 1811
72
 "2035년 소행성 지구를 휩쓴다" [5]

곤륜호법
06.0428 2049
71
 독도는 우리땅~!! [2]

노가다
06.0425 1570
70
 테섭 업뎃 +12셋의 비밀 [10]

테섭
06.0424 3495
69
 우리 모두 웃으면서 살아요 ^^ [6]

달빛사랑
06.0423 1663
68
 [필독] 버려지는 아이가 늘고 있습니다. [3]

마지막사랑☆
06.0422 1577
67
 블라즈 테페즈(바토리에 이은 살인마) [2]

[룡]
06.0422 1972
66
 [이벤트] 천상비 결혼식의 주인공을 찾습니다. [7]

천룡마검
06.0421 1738
65
 정당방의 시스템 이렇게 바뀌면 어떨까? [11]

낯선이
06.0419 2811
64
 케릭 이젠 쉽게 명올리자.. [29]

양념맛금붕어
06.0411 4344
63
 영자님들과 개발팀께 [9]

천상비유저~~
06.0411 2111
62
 즐길수있는 PVP!! 주말마다 화끈한 대규모 전쟁!!! [14]

건의
06.0410 2660
61
 사람 피부로 만든책 [5]

마지막사랑☆
06.0410 1971
60
 < 천하를 군림했던 영웅 : 치우천왕 > [7]

시니
06.0408 2618
59
 5살짜리 엄마.. [2]

마지막사랑☆
06.0407 2248
58
 피곤한데... [7]

천태만상
06.0406 1979
57
 인터넷 얼짱의 실체 [20]

마지막사랑☆
06.0405 3109
56
 남녀혼탕이 존재한다?? [10]

마지막사랑☆
06.0404 3087
55
 [이벤트] 천상비 벚꽃 이벤트 [8]

풍운도서
06.0403 2171
54
 세계 최고의 살인마 ! 바토리아 여백작 [8]

마지막사랑☆
06.0402 2940
53
 [이벤트] 만년한 철 10개 [7]

천룡마검
06.0331 2690
[1][2][3][4][5][6] 7 [8][9]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c) 1003korea.com All rights reserved. For more information contact webmaster